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6G 주도권 전쟁

LG U+, 크립토랩에 지분투자…5G·6G망 보안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암호기술 전문 ‘크립토랩’에 지분투자

양자컴퓨터 방어 '양자내성암호' 적용

뉴시스

[서울=뉴시스]왼쪽부터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과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가 계약 체결식에서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21.08.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LG유플러스는 5G·6G(5세대·6세대 이동통신)등 통신망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차세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에 지분을 투자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맥킨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양자컴퓨터가 전 세계적으로 보급될 전망이다. 하지만 현재 여러 산업에서 폭넓게 사용 중인 'RSA 공개키' 암호기술은 양자 컴퓨터의 공격에 취약한 실정이다. 양자컴퓨터의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새로운 암호기술로 양자내성암호(PQC)가 주목받고 있다.

크립토랩은 서울대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이다. 양자 컴퓨터가 풀어내는데 수십억 년이 걸리는 복잡한 알고리즘으로 보안을 강화하는 양자내성암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상용통신망의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유선망은 물론 5G, 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모든 통신망에 적용할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는 하드웨어 기반으로 구축비용 등의 제약이 있고 미국·영국의 정보기관이 공공분야 사용을 배제한 다른 양자암호 방식에 비해 활용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크립토랩, 코위버와 함께 세계 최초로 통신장비(광전송장비·ROADM)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크립토랩의 우수한 암호기술이 LG유플러스 통신망의 보안성을 강화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면서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