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연경, 최초로 올림픽서 4차례 한 경기 30득점 이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2 런던 대회서 두 차례·2016 리우와 2020 도쿄서 한 번씩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의 영웅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올림픽 최초로 4번이나 한 경기에서 30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포 김연경은 7월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0점을 퍼부어 세트 스코어 3-2 대역전승을 진두지휘했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일 한국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승리에 앞장서 팀을 8강에 이끌었다며 홈페이지에서 집중 조명했다.

이어 김연경이 단일 올림픽에서 누적 횟수로 4차례나 30점 이상을 올렸으며 이는 역대 최초의 사례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