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북, 물꼬는 텄지만...연합훈련, 최대 변수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남북 통신선이 전면 복구되면서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기 시작했지만 본격적인 진전으로 이어질지가 관건입니다.

정부가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을 재개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이달 중순부터 시작되는 한미연합훈련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이 동시에 통신선 복원을 발표하던 지난달 27일.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