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로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축구, 야구 보며 조금 아쉬웠던 마음, 배구 보면서 많이 달랬습니다.

끝까지 골을 추가하며 추격한 축구팀, 아직 부활 기회가 남아있는 야구팀, 8강에 진출한 배구팀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내일(1일)도 늦게 찾아뵐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고맙습니다.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