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장모 의혹

오세라비 "안산 '페미 논쟁' 함정…김건희 벽화가 진짜 여성혐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측이 페인트로 지웠다. 사진은 이날 페인트로 문구가 지워지기 전(위쪽)과 후의 모습./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라비 작가가 '안산 선수 페미(니스트) 논쟁'에 대해 "(급진) 페미니스트 주류들이 함정"이라며 "진짜 악랄한 여성혐오는 김건희 씨 벽화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국내 페미니즘 세력에 대한 문제를 제기해 왔던 오세라비 작가는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양궁선수 안산에 대한 여성혐오는 수세에 몰린 페미니스트 주류들이 판 함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안산 선수는 쇼트커트 헤어스타일과 여대에 재학 중이라는 이유 등으로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급진 페미니스트'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대해 오 작가는 "여가부 폐지론 확산으로 코너에 몰린 페미니스트들의 반격이 바로 안산 선수에 대한 혐오 확대재생산"이라며 "2015년 8월 메갈리아 사이트가 만들어지면서 들고나온 이슈가 '여성혐오가 만연한 사회다' 이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작가는 또 "(이들은)해시태그 전파로 영페미들을 단번에 결집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산에 대한 페미 논쟁에 휘말리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진짜 악랄한 여성혐오는 김건희 씨 벽화 사건"이라며 "안산에 대한 논란은 그야말로 지엽말단적인 문제다. 큰 그림으로 봐야한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외벽에 김씨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됐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와 함께 김씨의 얼굴을 묘사한 듯한 그림이 그려졌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의 아내인 김씨 관련 소문에서 나오는 별칭으로, 김씨는 스스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벽화는 이달 중순쯤 해달 건물의 중고서점 사장이 한 작가에게 의뢰해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지속되자 현재 그림은 남겨둔 채 문구는 모두 지워진 상태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