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손톱 다 부러져도 괜찮은 엄마 마음..도치맘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서효림 인스타그램



서효림이 딸을 위한 살신성인을 보였다.

30일 배우 서효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비츠 하나하나 끼워넣느라 손톱 다 부러짐. 그래도 네가 좋아해줘서 기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효림이 신발에 정성껏 끼워넣은 액세서리들이 담겨 있다. 아이가 좋아할 법한 각종 캐릭터로 꾸며진 작은 신발에서 서효림의 딸 사랑을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19년 12월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딸 조이를 두고 있다.

서효림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2년 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