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이준석과 충분히 소통”…입당 전후 소통부재설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인 루머에 "악질적 비방과 인륜 벗어나는 행동"
한국일보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앞줄 오른쪽) 대외협력위원장과 당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방 출장이던 30일 전격 입당해 의아함을 낳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대표와의 소통 부재설에 대해 “전혀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TV조선 인터뷰에서 “입당 관련해서 이 대표와 신경전이 있었냐”는 질문을 받자 “이준석 대표와 긴밀히 그 (입당) 부분에 대해서도 충분해 소통해 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권 관측보다 다소 이른 이날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이 대표 출장 중 입당식이 치러져 “두 사람 간 소통이 잘 안 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입당 전에는 윤석열 전 총장과 통화를 한 바 없고 서울로 돌아오는 항공편에 착석한 직후 통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워낙 급작스러운 입당”이라고 언급해 구체적인 입당 시점과 관련해서는 사전 조율이 부족했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국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후 전남 순천시 순천팔마종합운동장 국민생활관 3층에서 여순사건유족회와 간담회를 하고 있는 중에 물을 마신 뒤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고 있다. 순천=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인 루머에는 "악질적 비방과 인륜 벗어나는 행동"


윤 전 총장은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루머에 대해 “국민 앞에 나서는 사람은 국민들이 갖고 계신 합리적 의심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는 것이 도리”라면서도 "악의적 비방과 인륜에 벗어나는 행동을 한다고 해서 정권이 연장될 정도로 우리 국민들은 어리석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 시도는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의 공개회동 제안에 대해서는 “입당을 했으니 어느 분이든 못 만날 이유는 없다”고 했다.

그는 조기 입당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입당 여부, 시기에 관한 논란이라든가 불확실성을 종식하고 필요한 일에 집중하는 게 옳다는 많은 여론이 있었고, 저 역시 그런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답했다. “지지율 하락 비판이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효율적 대응을 위한 입당 아니었냐”는 질문에는 “그건 이유가 될 수 없다”고 부인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