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대통령, 안산 '3관왕'에 "강철같은 정신력…최고의 감동 선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대한 성취 뒤엔 외로움·차별도…안산, 모든 것 이겨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안산 선수가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3관왕에 오른 데 대해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안산 선수는 금빛 화살을 날리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 하계올림픽 한국 선수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