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로이터 "안산, 3관왕 등극으로 페미 논쟁 털어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로이터통신은 안산(20·광주여대)이 양궁에서 3번째 금메달을 따내며 '페미니스트 논란'을 털어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단식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제압했다.

5세트까지 5-5로 비긴 뒤 마지막 한 발로 우승자를 가리는 슛오프에서 안산은 10점을 쏴 8점에 그친 오시포바를 따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