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추미애 “정치검사 윤석열, 전두환의 뿌리 국민의힘 접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검사 윤석열, 정치군인 전두환의 뿌리 국민의힘 접수’라는 제목의 글에서 "윤석열은 검찰총장 재직 시 정치적 중립의 의무를 저버리고 선택적 수사와 기소로 막강한 검찰권력을 남용하며 국정을 어지럽히고 헌정 질서를 훼손한 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늘의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 준 것이자,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정치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총장의 대선 직행과 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게는 자신과 가족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과 범죄 혐의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막아줄 방패막이가 필요했을지 모르겠지만, 정치검찰을 받아들인 국민의힘 역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역사의 공범을 자처한 행위"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민주주의는 결국 시민이 지켜낼 거다. 시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 역사와 국민을 믿고 가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