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문] 박수홍 "아내와 2년 7개월 만나···햇수로 혼동 드렸다" 해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방송인 박수홍이 ‘미우새’ 거짓 방송 논란을 해명했다.

박수홍은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SBS ‘미운 우리 새끼’ 거짓 방송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수홍은 “2018년 12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변한 해의 수가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다. 햇수 얘기로 많은 혼동을 드린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다. 그래서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것”이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춰졌던 내 모습으로 인해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수홍은 28일 반려묘 인스타그램으로 혼인신고 소식을 알리며 “2018년 12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 그 동안 내 상황을 이해해주고 나한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이다. 잘 살겠다. 고맙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박수홍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싱글남으로 출연한 시기와 연애 시기가 겹친다며 ‘거짓 방송’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편 박수홍은 자신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담당했던 친형 부부와 횡령 등의 문제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 4월부터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지 않고 있다.

▲이하 박수홍 인스타그램 글 전문

2018년 12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하여 변한 해의 수가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네요. 햇수 얘기로 많은 혼동을 드린 것 같습니다.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습니다. 그래서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겁니다. 부디 ‘미우새’ 제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춰졌던 저의 모습으로 인하여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도혜원 기자 bdohw2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