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윤석열과 담당 검사들, 조국 딸 불법·과잉수사" 13개 시민단체, 공수처에 고발

댓글 3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와 관계자들을 불법·과잉 수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협박죄)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담당 검사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개혁국민운동본부 등 13개 시민단체는 29일 공수처에 합동으로 고발장을 내면서 "윤 전 총장과 지휘라인 검사들이 서울대 국제학술대회 관련 사건을 수사하며 증인들에게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은 것처럼 증언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씨의 친구들을 조사하고 기소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온갖 의문점, 특히 증인을 위증죄로 처벌할 수 있다고 협박한 점이나 마치 조씨가 세미나에 참가하지 않은 것처럼 증언을 왜곡하게 만든 점 등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증인 장씨의 경우 조씨가 세미나에 왔었다고 사실상의 양심선언을 했다"고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들 단체는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같은 내용의 감찰 요청서도 제출했다고도 밝혔다.

앞서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에서, 조씨의 허위 인턴 의혹 관련 핵심 증인의 증언이 번복됐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조씨의 고교 동창 장씨는 지난 23일 열린 재판에서 조씨의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두고 "세미나장에서 (조씨를) 본 기억은 없지만, 영상 속 여학생은 딸 조씨가 맞는 것 같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하지만 지난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세미나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의 정체는 조 전 장관 딸이 맞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를 두고 조 전 장관은 "특수부가 조국을 잡기 위해 장씨 가족 전체에 대해 총 11번 조사를 했다"면서 "또 하나의 '가족 인질극'이었다"고 검찰 수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