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대선주자 11명 첫 상견례…尹 "입당해 출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29일) 국민의힘 대선 주자 11명 전원이 8월 말 시작하는 경선을 앞두고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당 밖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입당한 상태에서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합류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경선 버스에 올라탈 대선주자들이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4년 전 대선에 출마했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 원희룡 제주지사, 김태호, 박진, 윤희숙, 하태경 의원, 황교안 전 총리,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장기표 당협위원장, 그리고 지난 15일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모두 11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