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쥴리' 인정하면 벽화 내린단 건물주에 하태경 "막돼먹은…"(종합)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성인권 운운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나서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를 비방한 벽화가 그려져있는 건물주를 향해 "이런 막돼먹은…"이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해당 건물주가 김씨가 '쥴리'라는 사실을 인정하면 벽화를 내리겠다고 한 데 대해 이같이 반응했다.

하 의원은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고 했다. 채용 면접장에서 여성 지원자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성희롱과 벽화는 본질적으로 같은 성차별이라는 것이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