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친구 소원, 아이오케이와 전속계약 논의 중···배우 활동 기대감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여자친구 출신 소원이 아이오케이컴퍼니(이하 아이오케이)에서 새롭게 둥지를 틀 전망이다.

아이오케이는 29일 "소원과 전속계약이 완료된 상황은 아니다.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오케이는 배우 고현정, 조인성, 김하늘, 가수 장윤정, 시크릿 출신 전효성, 아이콘 출신 비아이, 코미디언 이영자, 김숙 등이 소속돼 있다. 최근에는 김현주, 신혜선 등이 소속된 YNK엔터테인먼트 지분을 인수해 배우 부문을 확장하고 있다.

소원이 아이오케이와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게 된다면, 배우 활동도 기대해볼 만하다.

한편 소원이 리더로 있던 여자친구는 지난 5월 쏘스뮤직과 전속계약을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면서 해체를 맞았다. 멤버 중 예린이 가장 먼저 비, 송강호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면서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