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진석 "드루킹 사과하라" 1인 시위...윤석열·최재형·안철수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했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29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며 문 대통령은 침묵을 그만두고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위 현장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방문해 중대한 불법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확정판결이 난 만큼, 국가의 최고 책임자가 국민에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지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현장을 찾아 분명한 입장 표명과 사과가 없다면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