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AZ→화이자 교차접종' 숨진 경찰관 아내 "사인 밝혀달라" 청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경찰관이 2차 접종 후 사흘 만에 숨진 가운데, 유족 측이 "사망원인을 명확히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을 올렸다.

경북 구미경찰서 소속 A경위(52)의 아내 B씨는 지난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코로나 백신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한 후 첫 사망한 경찰관의 억울한 죽음의 사인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남편은 국내 AZ 백신 수급 부족과 경찰관으로서의 빠른 업무 복귀를 위해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할 수밖에 없었다"며 "평소 기저질환 없이 건강했기에 남편의 사망이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남편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부검을 통해 백신 부작용이 밝혀지길 원했지만, 방역 당국이나 경찰 어디에서도 명확한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B씨는 "남편의 사망이 단순히 개인의 (불)운으로 치부되지 않도록 백신 부작용에 따른 인과관계가 밝혀지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또 남편의 죽음이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고사 △공무상 직무연장으로 인한 과로사로 인정돼 순직 처리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중학생인 두 아들과 어떻게 살아갈지 절망에 빠진 저희에게 남편과 아빠의 죽음이 헛되지 않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 기준을 충족해 관리자가 공개를 검토 중이다.

머니투데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경북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새벽 2시쯤 칠곡 북삼읍 한 아파트에서 구미경찰서 인동파출소 A경위가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A경위는 지난 4월28일 구미 한 의료기관에서 AZ 백신을 1차 접종했다. 이후 지난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한 지 사흘 만에 사망했다. 그는 2차 접종 후 두통과 오한 등 이상반응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가 평소 건강했다는 동료와 가족 등의 진술 및 부검을 토대로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 백신전략자문그룹은 AZ 백신 접종 후 2차 때 화이자 백신 교차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교차 접종 시 AZ 백신만 2회 맞는 것보다 면역효과가 더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AZ 백신을 먼저 맞고 화이자 백신을 맞는 게 반대 순서 접종 때보다 항체 반응 및 면역세포 반응이 모두 더 높았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도 지난 26일 백신 교차 접종에 대한 국내 연구 결과, 교차 접종이 AZ 백신만 2회 접종했을 때보다 6배 높은 중화항체가를 보였다고 밝혔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