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김수철 4년만에 은퇴 철회…로드FC타이틀전으로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수철(30)이 은퇴를 번복하고 로드FC 페더급(-66㎏) 타이틀전으로 돌아온다. 1604일(4년4개월21일) 만에 종합격투기 공식경기를 치른다.

전 로드FC 밴텀급(-61㎏) 챔피언 김수철은 9월4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박해진(29)과 페더급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로드FC는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26)이 계약 종료 후 반납한 타이틀을 김수철-박해진 승자에게 준다. 김수철은 2017년 밴텀급 챔피언으로 은퇴했고 박해진은 2019년 이정영 타이틀 1차 방어 성공 당시 도전자였다.

매일경제

김수철(왼쪽)이 종합격투기 은퇴를 철회하고 박해진(오른쪽)과 로드FC 페더급 챔피언결정전으로 4년 5개월 만에 공식경기를 치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철은 2010년 라이징온(일본) 페더급 챔피언, 2014년 원챔피언십(아시아) 밴텀급 챔피언, 2017년 로드FC 밴텀급 챔피언을 지냈다.

프로 데뷔 후 UFC 출신 선수를 상대로 6승을 거뒀다. 종합격투기 랭킹 시스템 ‘파이트 매트릭스’는 2017년 1월 김수철을 UFC 밴텀급 30위권 선수로 평가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