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호중 “야권 대선주자, 탄핵의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제1야당 대선 주자들이 앞서거니 뒷서거니 탄핵의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야권 주자들에게서 국민통합이라는 단어가 부쩍 자주 들린다”며 “국론분열, 국민갈등 유발자들께서 앞다퉈 그 말씀을 하시니까 국민 혼란만 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이 주도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에 송구한 점도 없지 않다고 했다. 탄핵이 잘못됐다는 뉘앙스”라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 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전직 대통령들) 사면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홍준표 의원은 대사면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 말했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문 대통령이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라’며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며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분들의 국민통합 얘기가 듣기 민망한 떼창을 듣는 것 같다”며 “사면을 국민 통합으로 슬쩍 둔갑시켜 주장하고, 반탄핵 전선을 구축하려는 것 아닌지 저의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주장들은) 촛불 민심에 거스르고 헌정 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야권의 통합론으로, 정치 사면은 국민이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길 거듭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장경태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을 지목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유체이탈을 ‘윤체이탈’로 승화시킨 듯 하다”며 “국민 마음과 동떨어진 망언을 일삼고 선택적 망각을 한다. 작은 것도 확대해석하며 자기 과오는 전혀 보지 않고 상황에 따라 쉽게 바꾸는 걸 보면 박근혜의 유체이탈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또 ‘드루킹 특검’을 연장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서는 “(현 정부의) 정통성을 운운하며 대법원 판결이 난 사건을 다시 수사하라는 것인데,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 야권 대선주자이자 전 검찰총장에게 나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