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재명·이낙연 “야권서 윤석열 나오면 내가 유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ㆍ토론서 예상 후보 묻자 답변
ㆍ추미애·김두관, 홍준표 꼽아
ㆍ정세균·박용진, 유승민 지목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대선 본선에서 만날 야권 대선 후보를 누구라고 예상할까.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6명의 후보는 28일 본경선 첫 TV토론회에서 이 같은 질문을 받았다.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꼽으며 자신들이 국정운영 경험에서 우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은 촛불혁명을 유발시킨 부패·적폐세력”이라며 “이분들이 기회를 갖게 된 건 정권심판론에 편승한 것이기에 윤 전 총장이 편승하기에 제일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전혀 검증된 바 없고 국정 경험도 거의 없다”며 “저는 (성남)시장 8년과 (경기)도지사 3년을 넘어가면서 종합행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도 “윤석열씨는 평생 검사 한 분”이라며 “검사나 판사는 과거의 유무죄를 판단하는데 국정은 미래를 준비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게 본질이다. 그런 일이면 제가 더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추미애·김두관 후보는 홍준표 의원을 지목했다. 추 후보는 “(제가) 불평등·양극화의 근본 원인을 얘기하며 지대개혁을 말했는데, 홍 후보는 그런 소리를 전혀 하실 줄 모른다.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홍 의원은 경남지사를 하고 지역구가 대구”라며 “저는 경남지사에 당선되고 지난해 양산을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홍준표를 확실히 잡을 수 있는 후보가 김두관”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박용진 후보는 유승민 전 의원을 꼽았다. 정 후보는 “제가 명색이 경제전문가라고 자처하는데, 야권에서 경제를 알고 국정을 파악하고 있는 사람은 유 전 의원 정도”라며 “유 전 의원과 다투면 제가 승리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그분(유 전 의원)이 연금개혁을 얘기하더라. 정치인은 손해볼 얘기도 해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제가 유 전 의원 옆에 서기만 해도 키도 크고 말도 잘하고 얼굴도 잘생겼다. 반드시 이길 거다”라고 말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