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퀴즈’ 샤론 최 “봉준호 감독 통역? 불안함과 끊임없는 싸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퀴즈’에서 샤론 최가 ‘기생충’ 통역에 대한 경험을 전달했다.

28일 방송 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은 '메신저' 특집으로 꾸며져 통역가 샤론 최, 가수 SG워너비, 배우 조승우가 등장,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샤론 최는 ‘기생충’ 오스카 시상식 통역 경험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나는 잘 차려진 밥상을 들고 옮기는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아주 잘 차려진 밥상을 내가 엎어버리면 완전 민폐지 않느냐”라며 떨렸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대단하신 분들 앞에서 통역을 할 때 그 사람들이 다 멸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샤론 최는 “통역은 불안함과의 끊임없는 싸움이었다. 매일 연습을 했다”라며 필기로 꽉 채워진 노트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이제현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