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거짓 해명 의혹' 김소혜 측 "학폭 루머 유포자=가해자 사실, 불송치결정은 별개 사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소혜 측이 추가 입장을 밝혔다.

28일 오후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에 전날 학교폭력(학폭) 루머 유포자가 허위 사실을 시인하고 혐의가 인정됐다고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덧붙인 추가 입장문을 게재했다.

소속사는 앞서 밝힌 것처럼 "허위 루머 유포자가 학폭 사건의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였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현재 범죄 혐의 인정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의 송치 결정이 내려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짓 해명 논란의 배경이 된 네티즌 A씨의 불송치 결정 주장에 대해서는 위 사건과 별개라고 말했다. A씨는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소혜 학폭 폭로로 고소당한 사람 후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에서 먼저 '학폭 폭로 글을 내리면 고소를 취하하겠다'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라며 "당사는 지난 5월 담당 수사관으로부터 피의자 측 변호인이 먼저 합의 의사를 밝혀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위 변호인에게 연락하여 메일로 합의서 초안을 전달받았다. 다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아 합의는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소혜가 과거 학교폭력위원회(학폭위)에서 처벌받은 기록이 있어 A씨의 주장이 혐의 없음으로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선 "이전 입장문에서 말씀드린 대로 중학교 1학년 재학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폭위가 열린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다만 학폭위가 열리게 된 경위와 A씨의 주장이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당사자와는 사건 이전에 서로 통성명하고 인사만 하던 사이였기에 서로의 성격에 대해서는 잘 모르던 상태에서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됐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됐다.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 사항은 없었다"며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 사안 외에 김소혜가 악의적이고 일방적으로 남을 괴롭혔다거나, 지속적인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거나 이에 가담하였다 등의 와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이와는 별개로 집단적인 학폭 피해를 입었고 그 가해자 중 한 명이 악의적으로 허위 루머를 유포한 내용 또한 거짓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시점에도 실제로 일어나지 않은 일을 묘사한 거짓 루머들이 생성되고 있는바,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기존과 같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 이하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앞서 게시한 입장문에서 수사상황에 대한 내용을 밝힌 바 있으나 상세한 부분을 추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021. 7. 현재 범죄혐의 인정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의 송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허위루머 유포자가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점은 사실이며,

당사는 사건 진행 경과를 계속 살피고 최종적인 결론이 날 때까지 수사에 협조하겠습니다.

이와는 별개로 불송치결정이 내려진 부분 및 관련 사실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당사 측에서 먼저 '글을 내리면 고소취하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사는 2021. 5. 20. 담당수사관으로부터 피의자측 변호인이 먼저 합의의사를 밝혀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위 변호인에게 연락하여 메일로 합의서 초안을 전달받았습니다.

다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아 합의는 되지 않았습니다.

애초에 원 게시물 또한 실제 발생한 사실관계와 다르거나 와전된 내용이 혼재된바, 이를 이유로 수사를 요청하게 된 것입니다.

이전 입장문에서 말씀드린대로 중학교 1학년 재학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습니다.

글의 게시자가 해당 사건의 당사자가 아닌 제3자이므로 당사자와의 일을 상세히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지만, 이로 인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내용을 좀더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당사자와는 사건 이전에 서로 통성명하고 인사만 하던 사이였기에 서로의 성격에 대해서는 잘 모르던 상태에서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되었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되었습니다.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사항은 없었습니다.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당사자와는 서면사과와는 별개로 따로 자리를 마련하여 정식으로 사과를 하였으며, 서로 오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긴 시간 대화를 나누며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잘 마무리 하였습니다.

미숙한 시기에 어리석은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당사자분께는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후 실제 위 일과 관련한 사실들뿐만 아니라 허구의 루머들이 와전되고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안 외에 김소혜가 악의적이고 일방적으로 남을 괴롭혔다거나, 지속적인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거나 이에 가담하였다 등의 와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또한 이와는 별개로 집단적인 학교폭력의 피해를 입었고 그 가해자 중 한 명이 악의적으로 허위 루머를 유포한 내용 또한 거짓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현 시점에도 실제로 일어나지 않은 일을 묘사한 거짓 루머들이 생성되고 있는바,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기존과 같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