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송종국, 이혼 후 근황…약초 캐는 자연인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된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해발 1000m 깊은 산골에서 약초를 캐며 살고 있는 송종국의 일상이 전파를 탄다.

송종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전천후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4강 신화를 만들어낸 축구 스타이다. 그는 MBC 예능 ‘아빠 어디가’에서 자상한 아빠로서의 면모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최근 공개된 송종국의 모습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밀짚모자를 눌러쓴 그는 외모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은 듯한 모습.

이어 송종국은 “오가는 이 하나 없는 이곳에서의 생활이 행복하다”며 자연인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낸다.

앞서 송종국은 예능에서 든든한 가장의 모습을 보여줬지만, 갑작스러운 이혼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송종국의 근황은 오는 29일(목) 오후 9시 50분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통해 공개된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N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