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킹덤: 아신전' 감독 "갓 전세계 퍼졌을 때 가장 보람 느꼈다" [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김성훈 감독이 '킹덤: 아신전' 공개 이후 가장 보람된 반응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아신전'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킹덤: 아신전'은 시즌2 엔딩을 장식하며 잠깐 등장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전지현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이다.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즌1, 2에 이어 '아신전'에서도 김은희 작가가 의기투합해 호흡을 맞췄고, 전지현(아신 역)을 비롯해 박병은(민치록 역), 김시아(어린 아신 역), 김뢰하(타합 역), 구교환(아이다간 역) 등이 합류했다.

영화 '끝까지 간다'(2014), '터널'(2016) 등으로 흥행 감독 반열에 오른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리즈로 글로벌 흥행까지 성공했고, 하정우·주지훈 주연의 영화 '피랍'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즌2를 찍고 차기작 '피랍'을 찍기 위해 모로코에 갔는데, 현지 분들이 '킹덤'을 보셨더라. 그때 ''킹덤'이 여기까지 봤구나'하면서 인기를 좀 실감했다. 호의적으로 저희를 대해주셨고, '킹덤'이 큰 역할을 해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시리즈를 향한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게 있나?"라는 질문에 "우리에겐 너무나 익숙한 조선시대 의복이나 갓 등을 꺼내놨을 때 전혀 생각지 못했는데 반응이 오더라. 원래 우리의 색이고, 아름다움이라서 예상하지 못했다"며 "그런데 이 작품을 통해서 세계인들한테 전달했을 때 '한국과 조선에 큰 아름다움이 있었다'며 갓에 대해서 얘기할 때 보람을 느꼈다"고 답했다.

김성훈 감독은 "김은희 작가님이 내가 늘 긴장되는 존재라고 해주신 건 덕담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나도 영화를 연출할 때 시나리오를 쓰는데, 한 시나리오에 들어가는 글자가 6만자 정도 되는 걸로 안다. 6만자에 내 모든 걸 쏟아냈다고 스스로 자인할 순 없다"고 밝혔다.

그는 "마찬가지로 '아신전'에 최소한 3만자 이상의 글자가 있을 것 같은데, 작가님도 모든 걸 100% 다 쏟는 것이 목표"라며 "살짝 느슨해진 부분이 있다면, 같은 방향을 바라보는 차원에서 질문을 해주고, 작가님이 그걸 듣고 자극받아서 그 신을 완성도 있게 찍고 그런 과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희 작가와의 호흡에 대해 "처음 '킹덤'을 같이 하기로 했을 때, 내가 대본을 안 쓴다는 점을 흔쾌히 받아들인 것도 김은희 작가에 대한 믿음과 글에 대한 확신, 태도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며 "그래서 1, 2를 같이 했고, '아신전'을 하면서 3편째 같이 작업하다 보니 이제 '아'하면 '아'하고, '어'하면, '어'라고 느낄 때가 있다. 그 작가의 생각과 하모니가 더 말을 안 해도 될 정도로 공유하지 않았나 싶다"며 최강 호흡을 자랑했다.

한편, '킹덤: 아신전'은 지난 23일 전 세계에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