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스' 설마 오상진이 바람?..김소영 "배신감 들어" 폭로전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OSEN=정다은 기자] ‘비디오 스타’ 김소영이 오상진에 대해 폭로전을 열었다.

2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청출어람 특집 '쪽빛 같은 내 새끼'로 꾸며졌으며 개코, 신사동 호랭이, 현대무용가 안은미, 김소영이 출연했다.

김소영은 오상진에게 꿀팁을 전수 받았다며 오상진이 “내 욕 시원하게 해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MC들이 “그럼 키워드라도 던져달라”고 말하자 김소영은 “바람? 배신? 변심?”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개코는 “이거 정리 안 해줄 수도 있다. 평생 자료로 남는다”고 말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소영은 해명을 하며 “남편의 모든 신경이 딸에게 집중돼서 배신감을 느낀다. 그리고 잘 때 바람쐬면서 자는 걸 좋아한다”고 말해 모두를 실망하게 만들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소영은 오상진에게 영상편지를 요청하자 “똑바로해~”라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끌어가기도 했다.

MBC 아나운서 퇴직 후 서점 사업을 하는 중인 김소영의 근황도 계속 됐다. 김소영은 “퇴직 후 4년차가 됐다. 서점 사업을 하면서 지점이 세곳이고 온라인 쇼핑에 전국에 배달해주는 서비스까지 하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숙이 가고 싶다고 하자 신사동 호랭이가 “그럼 왜 안가시냐”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제가 오상진씨와 책 프로도 했고..”라고 운을 떼자 옆에서 박나래는 “책 안 읽어서 하차한 것 아니냐. 목차만 읽은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아나운서, 북카페대표, 북큐레이터, 북클럽장 등 프로N잡러라는 별명을 가진 김소영은 “이 중 힘든 건 없지만 좀 다른 게 ‘엄마’라는 역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엄마는 아이에게 을이니까 출동해야해서 어려운데 요즘엔 오상진이 출동 중이라고 말했다.

오상진과 함께 방송을 하고 있는 김소영은 “싸우면 티 안나게 같이 방송을 할 수 있다. 방송 녹화가 끝나고 함께 집을 갈 때 남이면 각자 집을 가면 되는데 (같이 가야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남편 오상진이) ‘아까 그 멘트는 좀 별로...’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숙은 오상진이 “신혼 때 같지 않다”고 했다며 “요즘 말도 안섞냐”고 장난스레 질문해 김소영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김소영은 “모든 신경이 딸에게 가 있다. 저희끼리 대화가 별로 없다. 딸 사랑이 지극하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김숙과 박나래가 “최근에 싸우거나 서운했던 점”에 대해 묻자 김소영은 “싸울 일이 없고 일방적이다. 불화가 없다”라고 말하며 창과 방패의 싸움을 보여 모두를 웃게하기도 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개코는 딸 태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딸 태이가 사업가 기질이 보인다며 “집에다 마사지샵을 연다. A4용지에 어깨관리 얼마, 발관리 얼마. 몇회하면 무료쿠폰까지 적어뒀다. 예약까지 나에게 받으러 오더라. 20분에 얼마다라고 까지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사지는 힘쎈 오빠에게 시키며 옆에서 “아빠 시원해? 괜찮지?”라고 묻는다고 말했다. 돈을 받으면 오빠랑 반반 나눈다고 말하며 “나중에 사업하겠는데?” 싶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딸이 외모는 날 닮았다”고 말하며 씁쓸해하기도 했다. 이어서 청출어람 개코의 제자, 여자 크러쉬라는 별명을 가진 SOLE를 소개했다. “청량한 목소리에 패션까지 잘 입는다”고 자랑했다.

/ddanei57@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