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대권주자들, 남북통신선 복원에 "문대통령 성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7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업적이자 남북 정상의 결실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후보는 SNS를 통해 "남북 양 정상이 친서 교환을 통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라며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했다.

그는 "경기도지사로서 전단 살포 문제 등으로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는 현실을 경험하면서, 조속한 한반도 평화 체제의 구축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