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정청래 “‘법사위 野 양보’ 민주당 대선주자들 입장 표명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미애 그리고 이재명 그리고 정세균 이분들이 다 반대하고 나서…나쁜 합의” / “불필요한 논쟁하지 마시고 네거티브하지 마시라…정책으로 승부하라”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국민의힘이 국회 하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기로 여야가 합의한 데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이낙연 전 대표) 양쪽 캠프를 비롯한 모든 민주당 후보진영에 말씀드리겠는데, 이번에 여야 원내대표 합의에 대해서 법사위 넘겨지는 문제에 대해 입장 표명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이같이 요구하며 “왜냐하면 이것이 경선 내내 당원과 지지자들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핫이슈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내 지도부는 뭐 아닌 것처럼 얘기하는데, 실제로 당내 지금 국면에서는 대선주자들이 중요하지 않느냐. 추미애 그리고 이재명 그리고 정세균 이분들이 다 반대하고 나섰다”며 “‘이거 철회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당 원내대표 합의는) 나쁜 합의다. 전 개인적으로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체계·자구심사 범위 안에서 (법사위가) 법안을 심사한다라는 것은 지금도 그렇다. 그래서 체계·자구심사권을 아예 법사위에서 삭제하지 않는 한 이렇게 바꾸나 저렇게 바꾸나 조삼모사”라고 지적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 캠프 간 네거티브는 어떻게 총평하냐’는 물음엔 “그 옛날 걸 다시 끄집어내서 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네, 반대했네’ 하는 것 자체도 맞지 않다”며 “그리고 이낙연 후보가 실제로 반대한 것 맞다. 그러니까 논쟁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 “불필요한 논쟁하지 마시고 네거티브하지 마시라. 그리고 정책으로 승부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회동과 관련해선 “둘 다 위기의 남자다. 그러니까 셀프 구조를 할 수밖에 없다”며 “이 대표는 이준석 리스크로 당내 신망을 잃어서 본인의 위기다. 윤 전 총장은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추세”라고 평했다.

이어 “윤 전 총장 같은 경우 ‘본인이 중도표를 끌고 있다’, ‘중도표를 데리고 있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 행보를 거기에 맞게 했어야 되는데, 실제로 태극기 부대장처럼 행동했다”며 “그러니까 지지율이 고착되고 확장이 안 되는 거다. 그러다 보니까 결국은 그렇게 국민의힘에 조기에 입당하는 것을 싫어했는데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렸다”고 했다.

야권 대선후보들을 두고는 “이제 진흙탕에 이제 들어와서 홍준표의 거친 입과 맞대결을 해야 되는데 윤석열, 홍준표가 입심 대결하면 저는 홍준표 의원의 승리라고 본다”며 “점점 위기 속으로 윤 전 총장은 빠져들고 있다. 그리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먼 산에서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본인의 지지율이 조금씩 올라가면서 즐기고 있을 것 같다”고 봤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