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나랑 결혼할래?"…올림픽 생방송 인터뷰 중 깜짝 청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여자 펜싱 선수가 경기 패배 후 생방송 인터뷰 중에 17년 사귄 남자친구 겸 코치로부터 깜짝 청혼을 받았습니다.

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방송 TyC스포츠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36)는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32강에서 헝가리 선수에 패했는데요.

경기 후 그녀가 TyC스포츠와 인터뷰를 하는 중에 뒤쪽에서 루카스 사우세도 코치가 종이 한 장을 펼쳐 들고 카메라 쪽으로 들어왔습니다.

종이에는 "나랑 결혼할래?"라는 청혼 메시지가 적혀 있었는데요.

페레스 마우리세 선수는 깜짝 놀라 비명을 질렀고, 무릎까지 꿇은 남자 친구의 청혼을 받아들였습니다.

깜짝 청혼으로 패배의 아픔을 날려준 사우세도 코치는 "경기에서 이겼더라면 다음 기회를 기다렸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민가경>

<영상: TyC스포츠 트위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