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여부 아직 결정 못해…늦지 않게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밝혀야" 특검 재개 거듭 요구

연합뉴스

윤석열 부산 첫 방문지 북항재개발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 북항재개발 홍보관을 방문해 브리핑을 받고 있다. 2021.7.27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7일 국민의힘 입당 문제와 관련 "아직 입당할지 안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면서 "늦지 않게 행로를 결정해 쭉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북항 재개발 홍보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어차피 선거는 8개월 이상 남아 있지 않으냐"면서 "긴 마라톤이니 이를 보는 국민이나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 분들이 오래 기다리시지 않고 예측 가능성을 가지도록 결론을 내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당한다고 해서 외연 확장을 안 하는 게 아니다"면서 "상식의 복원과 나라를 정상화하는 길에 보수, 진보, 중도를 넘어 하나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또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이 자신의 캠프에 다수 참여한 것과 관련해 "본격적인 정치행로를 잡고 가는 것을 국민도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현실 정치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영입해 조언을 듣고 캠프를 꾸려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해서 최근 많은 분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인사들이 상당수 포진한 것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누가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지 모른다"고 일정한 선을 그으면서도 "김 전 위원장이 휴가 다녀오시면 뵐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 재개 요구를 한 이유에 대해 "국민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주범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드루킹 사건의 광범위한 공모를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부산 방문
(부산=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을 방문, 박형준 부산시장 등과 함께 북항재개발 홍보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7.27 [부산사진공동취재단] ccho@yna.co.kr


그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법관 출신의 훌륭한 분이고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지만 왕성하게 활동해 야권 전체로 볼 때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또 후원금 계좌를 연 지 하루 만에 한도액인 25억원을 다 채운 것에 대해 "상식의 복원, 나라 정상화를 열망하는 분들의 뜨거운 열망이 그런 결과를 낳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원전 문제에 대해 "원전이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것은 국민이 수긍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안전성만 보장된다면 쓸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지방분권을 위해 과감한 재정자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뒤 "부산이 부산, 울산, 경남 지역 발전의 기반이 될 수 있다"면서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앞서 국민의힘 소속인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 재개발 공사 현장을 둘러봤다.

기자간담회 후에는 부산 중구 중앙공원 충혼탑과 민주공원을 잇달아 참배했다.

지난 17일 광주 5·18 민주묘지, 20일 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탑을 참배한 데 이어 '민주화 성지'를 다시 찾은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부산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하고 자갈치시장에서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며 민심을 청취한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