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월호 유족 "'기억공간' 끝이 아닌 시작…서울시 유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족이 직접 현 기억공간 해체하고 시의회로 물품 옮겨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세월호 유족들은 27일 광화문광장에 있는 현 '세월호 기억공간'(기억공간)을 해체하고 이를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키로 했다.

세월호 유족단체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협의회)는 이날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억공간 내 전시물과 기록물을 가족들이 직접 정리해 서울시의회 1층 전시관으로 옮겨 임시 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