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조국 "윤석열 검찰, 날 잡으려 딸 친구 가족 인질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조민의 고등학교 동창 장모씨가 '조 전 장관 딸을 세미나에서 본 기억이 없다'고 했던 자신의 법정 증언을 뒤집은 데 대해 "검찰이 조국을 잡기 위해 장 씨 가족을 총 11번 조사했다. 또 하나의 '가족 인질극'"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27일 페이스북에 "제 딸의 친구 장씨가 법정증언 후 올린 글을 보고 만감이 교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민씨의 친구이자 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의 아들인 장씨는 지난해 5월 정경심 동양대 교수 1심 재판에서 '세미나 동영상에서 조민씨 옆자리에 앉은 남학생이 본인이 맞는가'라고 묻자 "만약 나였다면 지금까지 민이를 보지 못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게 된다"고 답을 했다. 이후 지난 23일 재판에선 "민이를 본 기억이 없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면서도 "동영상 속 여학생은 99% 민이가 맞다"고 증언을 번복했다.

재판이 끝나고 장씨는 페이스북에 "저의 증오심과 적개심, 인터넷에서 세뇌된 비뚤어진 마음, 즉 '우리 가족이 너희를 도왔는데 오히려 너희들 때문에 내 가족이 피해를 봤다'는 생각에 그날 (법정에서) 보복적이고 경솔한 진술을 하게 됐다"며 "민이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장씨의 아버지 장모 교수가 출국금지를 당한 점, 장 교수가 검찰로부터 6번 조사를 받았지만 조사기록은 5번밖에 없는 점, 장씨 어머니까지 조사받은 점, 장씨의 경우 3차 조사 때 검찰이 2시간 반 동안 '사전 면담'을 했는데 2시간 면담내용이 기록돼 있은 점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씨 가족 전체가 엄청난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며 "변호인도 없이 특수부 조사를 받던 장씨의 심리 상황은 어땠을지 불문가지다"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수사기관의 조사에서의 진술은 참고자료의 부족, 기억의 혼동, 조사자의 유도 등으로 인해 100% 신뢰돼서는 안되고, 반드시 비판적으로 검증돼야 한다는 점을 모르는가"라고 반문한 후 "기계적 균형도 내팽개치고, 확증편향을 검찰과 공유하며 인간 조국을 어떻게든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싶었던 것 아닌가"라고 항변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이 채워놓은 피고인이라는 족쇄를 차고, 언론이 이마에 찍어둔 범죄인이라는 낙인을 감내하며 걸어가야 할 길이 멀다"며 "그러나 '인권의 최후 보루는 법원'이라는 금언을 믿으며 지치지 않고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