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데뷔한 전종서, 칸 이어 베니스영화제도 초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전종서가 칸 국제영화제에 이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도 초청을 받게 됐다.

전종서의 주연작이자 할리우드 진출작인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 문'은 26일 제78회 베니스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을 받았다.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은 미국 뉴올리언스를 배경으로 비범하면서도 위험한 힘을 지닌 소녀가 정신병원으로부터 도망쳐 나오면서 겪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첫 장편 영화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2014)로 선댄스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영국 출신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작품이다. 전종서와 함께 케이트 허드슨, 크레이그 로빈슨, 에드 스크레인 등 할리우드 배우들이 출연했다.

전종서는 자신의 스크린 데뷔작인 이창동 감독의 '버닝'으로 2018년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기도 했다. 데뷔 3년 만에 칸에 이어 베니스 영화제까지 초청되며 전종서는 영화계 라이징 스타다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제78회 베니스 영화제는 봉준호 감독이 한국 영화인 최초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영화제는 오는 9월1일부터 11일까지 이탈리아 도시 베니스에서 열린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