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프왕' 김국진, ♥강수지와 깜짝 전화 연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에은 기자) ‘골프왕’ 이동국, 이상우, 장민호, 양세형이 ‘판타스틱’ 최홍림, 성대현, 이형철, 고주원과 박진감 넘치는 골프 경기로 숨 막히는 긴장감과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끝에, 그토록 바라던 2승의 기쁨을 안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TV CHOSUN ‘골프왕’ 1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5.7%,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치솟으며, 월요일 전체 예능 1위에 등극하는데 이어 10주 연속 동시간대 예능 왕좌 자리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골프왕’ 멤버들이 ‘연예계 골프 톱클래스’로 불리는 최홍림, 성대현, 이형철, 고주원과 연이은 무승부 대결을 펼치며,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막상막하 접전을 벌여 손에 땀을 쥐는 짜릿함을 선사했다.

최홍림, 성대현, 이형철, 고주원은 대기실에서 ‘골프왕’ 멤버들을 기다리던 중 서로의 평균 타수를 공유했다. 더욱이 최홍림은 무려 9언더 63타를 기록했다며, “김국진에게 지면 자존심이 너무 상해”라고 불타는 승부욕을 내비쳐 분위기를 달궜다. 이후 ‘골프왕’ 이동국, 이상우, 장민호, 양세형과 ‘판타스틱’ 최홍림, 성대현, 이형철, 고주원이 마주하게 됐고, 두 팀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오갔던 상황. 그러던 중 양세형이 “저희가 핸디캡을 드리고 시작해야 될 거 같은데”라며 자존심을 자극하는 한마디를 던지자, 최홍림이 프로 골퍼 자격증을 보여주며 기선제압에 나서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최홍림은 이내 김국진을 가리키며 슬럼프를 겪던 시절, 김국진의 골프 권유와 코칭 덕에 프로테스트에 합격할 수 있었다는 숨겨진 사연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망의 1홀 경기가 시작된 후 ‘판타스틱’ 이형철은 잔뜩 긴장한 채 손을 바들바들 떨면서도 수준급 골프 실력을 자랑해 첫 승리의 기쁨을 안았다. 이어진 2홀 4:4 단체전에서는 멤버들이 영어를 말할 때마다 1만 원씩을 기부하고, 버디를 잡게 되면 제작진이 백만 원을 기부하는 룰이 추가됐고, 양세형이 최홍림에게 “무슨 채인지 말해주고 치세요!”라며 영어 단어를 언급하도록 유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골프왕’팀은 총 20번의 영어 단어를 써 20만 원을, ‘판타스틱’팀은 24만 원을 기부한 상황에서 2홀의 승리는 ‘골프왕’팀이 차지했다.

4홀에서는 이번 경기의 하이라이트인 ‘찐프로’ 최홍림과 ‘최강 고수’ 김국진의 스페셜 매치가 그려졌다. 본격 대결이 시작되기 전, 양세형을 제외한 멤버 전원 김국진이 이길 것이라고 예상해 최홍림을 발끈하게 했던 터. 이에 최홍림은 보란 듯 시원한 티샷을 날렸고, 김국진 역시 총알같이 빠른 티샷으로 경기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이어 최홍림은 안전하게 공을 끊어 치는 전략을 택한 반면 김국진은 한 번에 공을 그린 위로 올리려 했으나 끝내 실패했고 아쉽게 대결에서 패하고 말았다. 최강자 김국진을 상대로 깜짝 승리를 거둔 최홍림은 기쁨의 미소를 지었고, 김국진은 깔끔하게 패배를 인정하며 무릎을 꿇은 후 다정한 포옹을 건네며 명승부의 진가를 발휘했다.

4:4 단체전인 5홀은 7분의 시간 동안 제시된 초성에 맞는 단어를 차례대로 말한 뒤 티샷을 치고 세컨샷까지 꽃가마로 이동, 홀 안에 공을 넣은 후에 또다시 초성을 맞춰야 끝이 나는 ‘타임 어택’ 경기였다. 초성 게임에서 많은 시간을 허비한 ‘판타스틱’팀과 달리, ‘골프왕’팀은 일사천리로 초성을 클리어한 후 그동안 갈고닦은 골프 실력을 발휘, 7분대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6홀은 만보기 횟수가 높은 팀에게 상품을 주는 특급 미션이 추가된 2:2 듀엣 대결로 진행됐고, 양세형-장민호와 성대현-이형철은 무서운 집중력으로 경기를 이어가다가도 틈틈이 만보기를 흔드는 치밀함으로 지켜보는 이들의 혀를 내두르게 했다. 멤버 중 한 명을 체인지해 팀을 구성하는 7홀에서는 이상우가 ‘판타스틱’팀으로, 성대현이 ‘골프왕’팀으로 합류했고, 실력자 성대현의 활약이 더해지면서 ‘골프왕’팀이 승리, 또 한 번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마지막 8홀에서 맞붙은 이동국과 고주원은 무섭게 쏟아지는 장대비에도 굴하지 않은, 수중전을 이어갔고, 결과적으로 ‘골프왕’팀이 ‘판타스틱’팀과 1점 차이로 최종 승리를 거둬 총 2승의 기쁨을 맛봤다.

그런가하면 김미현 감독과 김국진은 각각 ‘까불이’ 양세형과 ‘순백이’ 이상우에게 1:1 어프로치 레슨을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미현은 “거리에 따라 백스윙 위치를 조절하라”며 꼼꼼한 조언을 건넸지만, 김국진은 “샷보다는 감”이라며 허세 가득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돋웠다. 레슨을 끝마친 네 사람은 어프로치 연습과 기부를 목적으로 볼링핀 쓰러트리기 게임을 시도, 김미현-양세형 팀이 1개, 김국진-이상우 팀이 0개를 쓰러트리며 김미현-양세형 팀이 승리를 거뒀다. 그 사이 김국진의 아내 강수지에게 깜짝 전화가 걸려오자, 김국진은 다정한 목소리로 강수지에게 멤버들을 차례대로 소개했던 터. 특히 김미현이 강수지에게 “부부끼리 골프 가르쳐주는 거 아니래요~”라는 유쾌한 농담을 던지자, 강수지가 “(김국진에게) 기초를 배우고 가야죠”라는 센스 있는 대답을 전해 현장에 흐뭇한 미소를 퍼트렸다.

한편 TV CHOSUN ‘골프왕’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 TV CHOSUN ‘골프왕’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