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후쿠시마산 꿀 화장품, 국내서 버젓이 판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나라 대형 쇼핑몰에서 방사능 오염 우려가 있는 일본 후쿠시마산 꿀로 만든 화장품이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후쿠시마현 한 양봉조합이 생산한 벌꿀에서 방사성 세슘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국내 기준에 따르면 꿀 1kg당 100 베크럴을 넘지 않아야 하는데 130~160 베크럴 수준의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