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우도주막' 김희선 "결혼 6개월만에 임신 조금 아쉬워…사춘기 딸 BTS 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희선이 사춘기 딸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서는 조식이 끝난 후 김희선이 신혼부부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선은 “저도 결혼을 늦게 한 편은 아니다. 결혼을 서른에 해서 서른둘에 애를 낳아서 이제 애가 초등학교 6학년이다. 사춘기 진짜 미쳤나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딸이) 방탄 정국이를 너무 좋아한다”며 “아미 보내버리고 싶다. 군대 보내버리고 싶다. 하루에 그것만 듣는다. 왜 그러냐”고 말했다.

이에 손님이 “그래야 차트에 올라간다”고 설명하자, 김희선은 놀라며 “거기에 일조한다고? 딸이 ‘엄마 몇 시간 만에 1억 뷰가 넘었어’라고 하더라. 우리 딸도 ‘자꾸 우리 오빠’라고 말한다. 너 오빠 없다. 외동딸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희선은 신혼부부들과 본격 수다 타임을 가졌다. 그는 신혼부부들과 2세에 대해 질문했다. 한 손님은 “내년에 계획이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손님은 “아직 생각 없다”고 답했다.

김희선은 “맞다. 둘만의 시간을 오래 보내는 것도 좋다. 저는 신혼이 짧았다. 6개월 만에 아이를 가져서 조금 아쉬웠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신혼은 짧게는 1년 정도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다들 젊으시니까 충분히 즐기다가 천천히 가져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