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故다이애나비 조카' 톱모델, 32살 연상 억만장자와 결혼[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조카인 모델 레이디 키티 스펜서(30)가 남아공 패션계의 거물인 62세의 억만장자 마이클 루이스와 결혼했다.

'더 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로마의 빌라 알도브란디니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레이디 키티 스펜서는 다이애나의 남동생인 찰스 스펜서 백작의 딸로, 윌리엄 왕자와 해리 왕자와 첫 사촌이다. 유명 셀럽 친구들이 하객으로 결혼식을 찾았지만, 윌리엄과 해리 왕자는 보이지 않았다.

레이디 키티 스펜서는 사생활과 관련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하퍼스 바자 등 유명 매거진의 표지 모델을 장식하는가하면 돌체&가바나의 광고 모델로 캐스팅되며 두각을 나타냈다. 이번 결혼식에서도 2017년부터 모델로 활동해 온 돌체앤가바나의 드레스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하면 그난 20여년 전 고모인 다이애나가 착용한 팬츠 슈트룩을 오마주한 모습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바다.

/nyc@osen.co.kr

[사진] 레이디 키티 스펜서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