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PGA 소식

챔프, PGA투어 3M오픈 우승…이경훈, 공동 6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PGA투어 3M오픈에서 미국의 장타자 캐머런 챔프가 정상에 올랐습니다.

챔프는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우승했습니다.

지난 2019년 9월 세이프웨이 오픈 제패 이후 2년 만에 올린 통산 3번째 우승입니다.

챔프는 최근 치른 6차례 대회에서 4번 컷 탈락과 한차례 기권 등 부진을 깨끗이 씻어냈습니다.

올해 메이저대회에서 두 차례 준우승과 한 차례 3위를 했던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와 함께 2타 뒤진 공동 2위(13언더파 271타)를 차지했습니다.

아버지가 된 뒤 처음 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이경훈은 2타를 줄여 공동 6위(11언더파 273타)에 올랐습니다.

5월 AT&T 바이런 넬슨 우승 이후 출전한 5차례 대회에서 3차례 컷 탈락하고 최고 성적이 공동 65위에 그친 하락세를 되돌렸습니다.

이번 시즌 우승, 준우승을 경험한 이경훈의 세 번째 톱10 진입입니다.

강성훈은 70위(1오버파 285타)에 그쳤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