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여자 배구, 브라질에 셧아웃 패전...번번이 놓친 '흐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 여자 배구가 예선 첫 경기에서 완패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한국(세계랭킹 14위)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세계랭킹 2위)과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0-3(11-25, 22-25, 19-25)으로 완패했다. 1세트 완패 뒤 2세트 중반부터 분위기를 바꿨다. 역전도 해냈다. 그러나 한 번 좋은 흐름을 잡았을 때, 끌까지 이어가는 힘이 부족했다. 에이스 김연경은 12득점 하며 분투했지만, 전력 차를 극복하진 못했다.

한국은 1세트 내내 경직된 플레이를 보여줬다. 서브 리시브는 흔들렸고, 매끄러운 세트가 이뤄지지 않았다. 7점 뒤진 채 10점 고지를 내줬다. 리시브와 세트가 원활하게 이뤄진 상황에서는 브라질의 탄탄한 수비에 막혔다. 3점에 묶인 채 브라질에 14점을 내줬다. 박정아가 터치아웃을 만들어내며 간신히 실점의 늪에서 벗어났지만, 이어진 상황에서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세터 안혜진과 라이트 정지윤을 투입,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두 선수는 코트에 나서자마자 오픈 공격을 합작했다. 그러나 브라질 블로킹 벽에 막혔다. 에이스 김연경의 두 차례 오픈 공격이 막힌 뒤 이동 공격까지 허용하면서 사실상 1세트 흐름이 넘어갔다.

그러나 세트 막판 김연경의 퀵오픈, 양효진의 절묘한 연타 공격이 성공하며 반전 분위기를 만들었다. 1세트는 11-25로 내줬지만, 2세트 더 나은 경기력이 기대됐다.

실제로 긴장감은 완전히 털어냈다. 2세트 초반에소 리시브가 흔들리며 리드를 내줬지만, 1세트 네 번에 불과했던 김연경의 공격점유율이 높아지기 시작하며 득점력도 좋아졌다. 박정아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6-7, 1점 차까지 추격했다. 8-10에서는 한국의 키플레이어 김희진이 우측에서 첫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의미 있는 득점을 해냈다. 10-14에서 김희진이 터치아웃 득점을 성공시키자, 김연경 등 다른 선수들의 표정도 밝아졌다.

무기력하게 당했던 상대 속공과 백어택도 조금씩 막아내기 시작했다. 한국이 완전히 제 페이스를 되찾았다. 이 상황에서 투입된 이소영은 흐름을 바꿨다. 정확한 리시브로 김연경의 오픈 공격, 강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김수지의 퀵오픈 득점을 이끌었다. 16-20에서는 양효진이 이 경기 처음으로 블로킹을 해내며 다시 한번 기세를 높였다. 상대 네트터치 범실과 김연경의 오픈 공격을 묶어 다시 1점 차까지 추격했다. 21-22에서는 브라질의 공격 범실로 22-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2세트 브라질 득점원 역할에 나선 가비에게 득점을 내줬다. 이소영은 두 차례 부정확한 세트를 공격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블로커를 뚫지 못하고 블로킹을 허용했다. 22-24, 다시 2점 차로 벌어졌고, 세트 포인트에서 직선 공격을 허용하며 2세트도 내줬다.

3세트 초반은 처음으로 먼저 흐름을 잡았다. 특히 7-3에서 박정아가 몸을 날려 공을 살려내고, 이어진 상황에서 수비를 성공한 뒤 김연경이 터치 아웃 득점을 해낸 장면에서 반격이 예고됐다. 9-9에서 박정아가 블로킹을 해내며 처음으로 먼저 10점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앞선 2세트 후반처럼 좋은 흐름을 탔을 때 이어 가지 못했다. 달아나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했다. 12-14에서 양효진이 블로킹에 성공한 뒤 상대 범실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다시 연속 3실점 하며 흔들렸다. 결국 4점 뒤진 채 20점 고지를 내줬고, 이소영과 김희진의 연속 오픈 공격이 모두 막히며 추가 1점을 내줬다. 그대로 반격하지 못하고 매치 포인트에 몰렸고, 퀵오픈까지 허용하며 25번째 득점을 내줬다. 한국이 첫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