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尹캠프 '상도덕' 비판한 이준석…김재원 "당대표 상도의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당 인사 尹캠프 합류에 불쾌감…金 "정권교체 대의 어디갔나"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5일 일부 당내 인사들이 당 밖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합류한 것을 두고 "상도덕", "양심의 가책" 등을 거론하며 공개 비판했다.

이에 김재원 최고위원이 이 대표를 직격하면서 윤 전 총장 문제를 둘러싼 두 사람의 충돌이 재연되는 양상이 빚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윤 전 총장측의 캠프 인사 영입 발표 직후 SNS에 올린 글에서 "유튜브에서 상품광고를 할 때 본인이 협찬을 받았음을 알리고 방송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라며 "특정 캠프에 소속됐던 인사들이 중립적인 양 방송을 했던 것이라면 상도덕이 땅에 떨어졌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지금 윤석열 캠프 인사 둘이 양쪽에 앉아 평론하는 방송을 실시간으로 보면서 하는 말"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동시간대 모 종편 패널로 출연해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의 '입당 밀당'에 대해 논평한 이두아 전 의원과 장예찬 시사평론가를 겨냥했다는 추측이 나왔다. 둘은 이날 각각 캠프 대변인과 청년특보에 임명됐다.

이 대표는 "오늘 선임되신 분들이 언제부터 캠프 일 했는지 업계에서는 이미 다 알려져 있었으니 각자 양심의 가책은 느끼셨으면 한다"면서 "당 차원에서 방송사에서 앞으로 중립 객관성을 지키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같은 이 대표의 견해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윤석열 캠프에 참여한 당 인사들의 불공정성을 꾸짖는 이 대표 말씀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입장에서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당 대표가 같은 진영에 있는 대선주자를 공격하고 나서는 일 자체가 바로 상도의에 반한다"며 이 대표의 '상도덕' 발언을 비틀어 맞받았다.

이어 "정권교체라는 대의는 어디로 갔는지, 기가 막힌다"며 "윤석열 개인을 지지하는 게 아니라 그가 정권교체의 도구로 필요한 존재이므로 함께 가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이 윤 전 총장 문제를 두고 불협화음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가장 최근에는 윤 전 총장을 '비빔밥의 당근'에 비유한 이 대표의 발언에 김 최고위원이 "도움이 안 된다"고 공개 비판하며 균열을 드러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