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원희룡 대선 출마 선언…"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놓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57) 제주도지사가 오늘(25일)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원 지사는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클래스가 다른 나라,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 한 사람의 행복이 소중한 나라, 다음 세대가 더 잘 사는 나라, 사람과 자연 그리고 문명이 공존하는 나라"를 자신이 꿈꾸는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습니다.

원 지사는 특히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놓겠다. 무너뜨린 공정을 굳건히 세우겠다. 꽉 막힌 혁신의 길을 힘차게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원 지사는 "국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겠다"며 법치 파괴, 소득주도성장, 임대차 3법, 탈원전, 주52시간제를 열거한 뒤 "경제와 일자리, 집값, 에너지, 대한민국을 망친 그 모든 실패한 정책을 되돌려 놓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혈세가 아니라 '국가 찬스'로 기회를 뿌리겠다"며 "보육, 교육, 실업, 빈곤, 창업 그리고 청년 분야에서 담대한 국가 찬스를 제공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원 지사는 "이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분노가 크다"면서도 "제대로 된 심판은 모두가 승복할 수 있어야 한다. 박근혜·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이 하는 청산은 보복으로 받아들여진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유승민 전 의원 등 박 전 대통령 탄핵과 처벌에 직접적으로 관련됐거나 문재인 정부에서 일했던 주자들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원 지사는 대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1호 공약으로 '100조 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대통령으로 당선되자마자 헌법에 따른 '긴급재정경제명령'을 발동해 100조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코로나 사태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지원하겠다는 겁니다.

또한 "취임 1년 차에 50조 원을 코로나로 손실을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전액 지원하겠다"며 "이후 매년 10조 원씩 5년 동안 예산 편성 변경을 통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생존 기반을 다시 만드는 데에 투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원 지사는 "실패한 정권이 더 무서운 권력으로 연장되는 것을 막는데 함께 해달라"며 "정권교체를 넘어 모두가 승복하고 미래로 전진할 수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사진=원희룡 TV 캡처, 연합뉴스)
고정현 기자(yd@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