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좌충우돌 올림pick] 도쿄 땡볕 뻗치기…욱일기 시위대는 어디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대표팀 선수촌 앞에

매일 찾아와 욱일기 시위를 벌이는 우익단체들,

최하은 기자는 이 현장을 취재하기 위해

대낮부터 계속 기다렸는데요.

3시간이 지나도 기다리던 우익단체 사람들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알고 보니 이른 아침에 이미 다녀갔다고 합니다.

그들도 더위가 무서웠나 봅니다.

최하은 기자는 어떻게 됐을까요.

#올림픽_취재라면서요 #최하은기자 #방극그릴스 #더위사냥 #욱일기_시위대 #누가_꺄르륵_소릴_내었어

김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