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3번째 메달' 김정환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아보고 싶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림픽은 내게 '행운의 무대'…단체전에선 '어벤저스' 증명하겠다"

연합뉴스

[올림픽] '이것이 동메달'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종목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김정환이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1.7.24 xyz@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에서 3개의 메달을 딴 선수가 정말 되고 싶었습니다. 꿈을 이뤘습니다."

한국 펜싱 선수로는 처음으로 세 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은 '최초의 기록'이 욕심났다고 솔직히 밝혔다.

김정환은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올림픽은 운동선수에게 꿈의 무대다. 3회 연속 메달을 따게 될 줄은 첫 출전 때는 생각지 못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대회 펜싱 대표팀 최고참인 김정환은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1로 제압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2년 런던 대회 단체전 금메달,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개인전 동메달에 이은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이다. 한국 펜싱 선수가 올림픽에서 3개 메달을 딴 것도, 개인전에서 연속 입상한 것도 모두 최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국가대표 은퇴를 고려하며 잠시 태극마크를 내려놓았다가 복귀해 올림픽 출전, 메달 획득까지 이뤄낸 터라 감격이 더 컸다.

연합뉴스

[올림픽] 김정환의 설욕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펜싱 사브르 국가대표 김정환(왼쪽)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을 하고 있다. 바자제는 이날 오상욱을 8강에서 이긴 선수다. 2021.7.24 xyz@yna.co.kr



김정환은 "한국 펜싱에서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아보고 싶었다"는 말로 도쿄로 오면서 품었던 목표를 표현했다. 세 번째 메달을 의미했다.

그는 "올림픽은 나에게 행운의 무대다. 올림픽에서 운이 있는 편이라 빈손으로 가진 않을 거로 생각했는데 개인전에서 나올 줄은 생각도 못 했다"며 "훌륭한 지도자, 동료들에게서 배운 덕분에 남들이 인정하는 '베테랑 김정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금자탑을 완성하기까진 고비가 많았다. 8강전에선 카밀 이브라기모프(ROC)에게 12-14로 밀리다가 막판 역전승했고, 4강전에서 루이지 사멜레(이탈리아)에게 12-6으로 앞서다 역전패해 자칫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김정환은 "8강전에서 마지막 점수를 땄을 땐 낭떠러지에서 살아난 기분이었다. 준결승에서 지고 나서는 정말 화가 나고 헛웃음이 날 정도였고, 자책과 실망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초반에 밀리다가 팽팽한 중반 흐름을 틀어쥐고 몰아붙이며 승리했다.

연합뉴스

[올림픽] 기쁜 김정환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펜싱 사브르 국가대표 김정환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의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한 뒤 관계자와 인사하고 있다. 2021.7.24 xyz@yna.co.kr



"동메달 결정전은 진 사람들끼리의 대결이니 누가 먼저 털어내느냐의 싸움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한 그는 "경기 중 뒤통수를 맞아서 골프공만 한 혹이 났는데, 혹 나고 동메달도 못 따면 울 것 같았다"는 너스레로 취재진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동메달 결정전에선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하는 절친한 후배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의 '숨은 공신'이 됐다고도 소개했다.

김정환은 "본길이에게 경기 전 '머릿속이 하얘지면 너를 부르겠다. 조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오는데 형은 수비적으로 하고 있다. 형도 공격적으로 맞서라'고 하더라"며 "그 말에 동작에 변화를 주기로 했고, 적중해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개인전에서 아쉬운 성적을 남긴 구본길, 막내 오상욱(성남시청)과 함께 김정환은 단체전에선 시상대 맨 위에 서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김정환은 "원래 이번 대회 제 목적은 세계 1위를 달리는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는 거였다. 충분한 실력이 있다"며 "깔끔하고 멋진 경기로 우리나라가 사브르가 발전했다는 것, '어벤저스'라는 걸 국민께 증명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