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종 실패→1차 시도 성공, 문세윤 골든차일드 '담다디' 맹활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놀라운 토요일' 24일 방송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문세윤의 활약으로 '놀라운 토요일' 출연진이 든든하게 배를 채웠다.

2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가수 윤도현 이홍기가 출연했다.

1라운드에서는 이소라의 '좀 멈춰라 사랑아'에 도전했다. 출제 구절을 들은 출연자들은 깜짝 놀라고 분노했다. 확성기 효과가 들어가 악기 소리처럼 들려 사람 목소리라고 생각지 못할 정도였다. 윤도현은 "이소라가 확성기 작업을 했을 줄은 몰랐다"며 놀랐다. 이홍기는 단 두 마디밖에 쓰지 못했다. 윤도현도 계속 "모르겠다"며 어려워했다. 원샷은 키의 차지였다.

출연진은 1라운드에서 다시 듣기 찬스를 사용했다. 두 번째 듣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잘 안 들렸던 부분들이 들리기 시작한 것이다. 윤도현은 '관심이 없어'와 '멈춰 살기'를 정확히 들었다고 확신했다. 그러나 마지막 줄을 붐청이 찬스로 확인한 결과 정답이 아니었다. 붐의 성화 때문에 '멈춰 살기'에 록 인생을 걸었던 윤도현은 "멈춰 살기만 맞았으면 좋겠다"고 한숨 쉬었다. 찝찝한 마음으로 가사를 되뇌던 박나래는 붐이 설명해준 곡 정보를 떠올리며 '일에만 맞춰 살기'를 제안했다. 이를 들은 김동현이 '일에만 미쳐 살기'를 떠올려 답안이 수정됐다. 그러나 정답이 아니었다.

2차 시도 전 힌트로 초성을 들었다. 'ㅍㅁ'을 본 태연과 키는 동시에 일어났다. 두 사람이 생각해낸 정답은 바로 '파묻혀 살기'였다. 이어 다시 들어본 결과 '연애도 관심이 없어'가 아니라 '연애에도 관심 없어'가 정답이라는 데 의견이 모였다. 자신 있게 주장한 두 소절이 다 틀린 윤도현은 머리를 쓸어넘기며 당황했다. 그런데 또 오답이었다. 마지막 힌트로 전체 띄어쓰기를 선택했다. 띄어쓰기는 다 맞았다. 마지막 듣기에서 '나란 애니까'는 맞혔지만, 아쉽게도 단 한 글자 차이로 최종 실패했다. 출연진이 놓친 것은 '남자나 연애'의 '나'였다.

간식 라운드에서는 첫 1위 곡 맞히기 게임을 했다. 키는 에스파의 '블랙맘바'를 맞혔다. 키는 노래가 나오자마자 무대 중앙으로 등장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그런데 다리 찢는 안무를 하던 중 바지가 찢어지고 말았다. 그런데도 키는 끝까지 무대를 마쳤다. '블랙맘바' 안무를 완전히 외우고 있어 모두 깜짝 놀랐다. 다행히 바지 안감이 찢어진 것이었다. 키는 간식을 받아 가며 "음방 생방송이라고 생각하면 멈출 수 없다"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키는 이후 태연이 문제를 맞혔을 때도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2라운드에서는 골든차일드의 '담다디'에 도전했다. 문세윤이 원샷을 받으면서 키의 추격을 따돌렸다. 문세윤은 '따그닥 박자'에 맞춰 '담다디'의 랩을 재현했다. 키는 "문세윤이 시동이 걸리면 멈출 수가 없다"며 혀를 내둘렀다. 1라운드는 최종 실패했지만 2라운드는 1차 시도만에 성공하면서 포식했다. 태연은 "이게 말이 되냐?"며 깜짝 놀랐다. 문세윤과 김동현은 말 타는 춤으로 세리머니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