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탁구 혼합복식 이상수·전지희, 이집트 꺾고 8강행… 대만과 맞붙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한국 탁구의 이상수-전지희 조가 이집트를 꺾고 2020 도쿄올림픽 혼합복식 8강에 올랐다.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는 2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혼합복식 16강전에서 이집트의 오마르 아사르-디나 메슈리프 조를 41분만에 4-1(9-11, 11-3, 11-5, 11-7, 11-8)로 승리를 거뒀다. 탁구 혼합복식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도입됐다.

이로써 이상수-전지희 조는 25일 린윤주-청이칭(대만)조와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린윤주-청이칭 조와 2전 전패를 기록 중이다. 2019년 세계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플래티넘 독일오픈 16강에서 0-3(5-11 4-11 9-11)으로, 지난 3월에 열린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결승에서 1-3(12-10 8-11 9-11 6-11)으로 패배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