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윤 vs 이준석 충돌…"윤 압박 곤란" vs "당이 중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당 밖에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국민의힘 안에서 갈등이 터져 나왔습니다. 당 내 이른바 '친윤계'로 불리는 중진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압박 말라고 나서자, 이준석 대표가 "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을 수 있다"며 거듭 윤석열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자, 당내 '친윤석열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