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T 브리핑] 입당 전부터…'친윤' 중진 vs 이준석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국민의당 중진의원 정진석, 권성동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만나서 윤석열 전 총장을 압박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4월 보궐선거 승리의 주역이 윤석열 전 총장이라는 이들의 발언은 선을 넘었다고 맞섰습니다.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경선에 참여하라는 게 이준석 대표의 생각이고, 당밖에 있다가 나중에 단일화하겠다는 게 윤석열 전 총장의 생각인 것처럼 보이는 형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