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주한미군 ‘술집 출입금지’ 내달 27일 연장…누적 1119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코로나19 확진 12명 추가

백신접종 여부 불문 금지 조치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장병과 군무원 등의 술집 출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다음 달 27일까지 연장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23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서울과 주변 지역에서 코로나19와 델타 변이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지난 9일부터 시행해 이날 종료 예정이었던 방역 지침의 연장 방침을 밝혔다.

해당 기간 장병과 가족, 군무원 등 모든 주한미군 구성원은 주한미군 기지 내 시설 내에서 마스크를 써야 하며, 수도권(제2구역)과 수도권 이북(제1구역)에 살거나 근무하는 인원을 제외한 주한미군 구성원이 이 지역 방문을 위해선 지휘관이나 부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데일리

지난 11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 옆 흡연구역에서 군인들이 담배를 피고 있다(사진=뉴스1).


이같은 조처는 백신 접종률이 80%를 웃도는 주한미군에서도 최근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주한미군 사령부에 따르면 장병과 군무원 가족 등 12명이 지난 20∼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지별로는 경기도 동두천 미군기지인 캠프 케이시에서 8명,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 미 공군기지, 성남 미군기지(K-16), 경북 칠곡 캠프 캐럴에서 각 1명씩이다. 이들은 모두 평택 미군기지의 코로나19 전용시설에서 격리 중이다.

한편 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19명으로 늘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