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흥행참패 예고…일본 경제손실 어느 정도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데믹 탓 비용 급증…홍보·관광 수익도 난망

"올림픽 회의론 부채질…향후 유치경쟁 사라질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첫 올림픽인 2020 도쿄하계올림픽이 23일 개막하는 가운데 경제적 효과에 대해 부정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전 세계 스포츠팬들을 끌어모은 역대 올림픽조차 실제 경제 효과 측면에서는 대개 '빛 좋은 개살구'였던 만큼, 팬데믹의 그늘이 짙게 드리운 이번 올림픽의 전망은 더욱 밝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