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한국배구연맹, 코로나19 방역 위반 상벌위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남자 선수 2명을 상벌위원회에 회부했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은 오늘(23일)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남자 선수 2명에 관한 상벌위원회를 오는 27일 오전 10시에 연다"고 밝혔습니다.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어제 방역 수칙 위반과 관련해 공동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보 선수 1명은 한 선수의 자택에서 지인과 지인의 친구 등 총 8명이 모여 사적 모임을 했습니다.

5명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 수칙 위반'입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지인 1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고, 프로배구 선수 2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삼성화재와 KB손보는 "한국배구연맹에 즉시 방역 수칙 위반 사례를 신고했다. 향후 연맹의 징계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구단 자체 징계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소속 선수가 방역 수칙을 지키도록 잘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철저히 힘쓰겠다"고 했습니다.

한국배구연맹도 빠르게 상벌위 개최 시점을 정했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은 "선수들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각 구단에 다시 한번 당부했다"며 "3주 앞으로 다가온 2021 한국배구연맹컵 대회의 안전한 개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