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로 갈라지는 국민의힘... 이준석·친윤계 간 정면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2일 천안함 46용사 가운데 1명인 고(故) 정종율 해군 상사의 부인 정모씨의 빈소를 방문하고 있다. 인천=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야권 대선주자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를 두고 국민의힘이 내홍을 겪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이 대표와 정면충돌하면서다.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거듭 압박하는 것은 일종의 위기의식 때문이다. 윤 전 총장 지지율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동조 경향을 보이고 있어, 최근 윤 전 총장의 미숙한 언행이 국민의힘은 물론 '범야권 1위 주자'의 지지율 하락을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전날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위험하다",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을 수 있다' 등의 이 대표의 발언도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이다.

친윤 의원들은 이 전 대표를 겨냥한 불만을 쏟아냈다. 정진석(5선) 의원은 23일 "제1야당 당수가 철학과 정책으로 무장하지 못하고 따릉이 타기와 토론 배틀 등의 이벤트 쇼에만 매몰되면 정권 연장을 위한 방석만 깔아주게 된다"고 힐난했다. 또 "4·7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한 요인은 무엇인가"라며 "윤석열이 있어서, 국민의힘이 그나마 미래를 꿈꾸는 정당의 몰골을 갖추게 됐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친구인 권성동(4선) 의원도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정치평론가나 여당 인사가 할 말"이라고 이 대표를 직격했다.

이 대표도 물러서지 않았다. 페이스북을 통해 "저 이준석, 당외 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와야 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이 보궐선거 승리 요인'이라는 정 의원의 주장에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중진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원한 사실을 거론하며 "당내 의원 다수는 부화뇌동했지만 중심을 잡고 낚이지 않았던 국민들이 주역이었던 승리였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내 중진들의 반발에 대해 "너무 선을 넘었다. 정중동 자세로 가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와 친윤계 중진들의 설전이 이어지면서 당 분위기도 어수선하다. 한 중진 의원은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나쁜 이미지를 씌우는 것은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중진들이 윤 전 총장을 추켜세우는 것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다. 당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친윤계 중진들을 겨냥해 "당원과 국민의 뜻으로 선출된 대표를 분별없이 흔드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며 "정당의 구성원이 사적 인연을 앞세워 공적 책무를 망각하는 것은 올바른 정당인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